제보하기 
현대차그룹, GV70·투싼·EV6로 중국 시장 공략...친환경·고성능 장점 두루 갖춰
상태바
현대차그룹, GV70·투싼·EV6로 중국 시장 공략...친환경·고성능 장점 두루 갖춰
  • 박인철 기자 club1007@csnews.co.kr
  • 승인 2021.11.19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자동차가 친환경과 고성능 장점을 두루 갖춘 중국형 모델들로 중국 시장 공략을 선언했다.

현대차는 19일(현지시각) 중국 광저우 수출입상품교역회전시관에서 개막한 ‘2021 광저우 국제모터쇼’에서 중국형 투싼 하이브리드와 투싼 N라인, GV70 전동화, EV6 GT 등을 최초로 공개했다.

현대차그룹 중국 유한공사 브랜드마케팅실 인용일 실장은 환영사를 통해 “중국 정부의 2060 탄소중립 정책 기조에 발맞춰 현대차그룹도 탄소 배출을 줄이는데 기여하고 중국 내 친환경 시장에서의 입지를 다져나갈 예정”이라 말했다.

현대차가 이번 모터쇼에서 처음 선보인 중국형 투싼 하이브리드는 지난 4월 중국에서 출시한 신형 투싼 기본모델의 디자인을 계승한 친환경 파생 모델이다.
▲투싼 하이브리드
▲투싼 하이브리드
중국형 투싼 하이브리드에는 연비 경쟁력이 대폭 개선된 2.0 GDI하이브리드 엔진과 하이브리드 전용 6단 A/T가 탑재됐다,

현대차는 중국형 투싼 하이브리드와 함께 고성능 N의 디자인 감성을 기반으로 제작된 중국형 투싼 N라인을 공개해 많은 관심을 받았다.

중국형 투싼 N 라인은 기본 모델에 전용 ▲프런트 범버 ▲휠 ▲머플러 등이 적용되고 내장에 ▲스웨이드 가죽시트 ▲메탈 페달 ▲블랙 헤드라이닝 등이 탑재돼 스포티한 매력을 강화했다. 또한 ▲라 디에이터 그릴 ▲펜더 ▲스티어링 휠 ▲콘솔에 N 라인 전용 엠블럼을 각인해 고성능 N의 정체성을 극대화했다.

현대차는 투싼 하이브리드와 투싼 N 라인을 올해 말에 출시할 예정이다.

제네시스 GV70 전동화 모델도 공개됐다. 77.4kWh 배터리를 탑재해 1회 충전 주행가능거리는 400㎞ 이상이며, 350㎾급 초급속 충전 시 배터리 용량의 10%에서 18분 만에 80%까지 충전이 가능하다.
▲GV70 전동화
▲GV70 전동화
사륜구동(AWD) 단일 모델로 최대 출력 160㎾, 최대 토크 350Nm의 모터를 전륜과 후륜에 각각 적용해 합산 최대 출력 360㎾, 합산 최대 토크 700Nm의 동력 성능을 발휘한다.

순간 최대 출력을 증대시키는 부스트 모드를 적용하면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까지 4.5초에 도달한다.

제네시스 전동화 모델의 특징인 400V/800V 멀티 급속 충전시스템을 갖춰 별도 컨버터 없이 800V의 초고속 충전 인프라를 이용할 수 있다. 차량에서 외부로 일반 전원(220V)을 공급하는 V2L 기능도 적용됐다.

기아가 선보인 EV6는 지난 8월 국내에서 출시한 차량으로,  ▲신규 디자인 철학 ‘오퍼짓 유나이티드(Opposites United, 상반된 개념의 창의적 융합)를 형상화한 내·외장 디자인 ▲국내 최초 3.5초의 0-100km/h 가속시간(GT 모델 기준)으로 대표되는 역동적인 주행성능 ▲지속가능성 의지를 담은 친환경 소재 ▲800V 초고속 충전이 가능한 멀티 충전 시스템 ▲이동하는 에너지 저장장치(Energy Storage System, ESS) 개념의 V2L(Vehicle To Load) ▲고객 중심의 최첨단 안전 편의사양 등이 적용돼 최상의 상품성을 갖춘 것이 특징이다.
▲EV6 GT
▲EV6 GT
기아는 EV6와 함께 전용 내·외장 디자인과 휠을 적용한 EV6 GT 라인 모델을 공개해 많은 관심을 받았다.

기아는 내년 말에 EV6와 EV6 GT 모델을 중국에서 출시해 전기차 시장에 본격 진출할 예정이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박인철 기자]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