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현대차 아이오닉5, '독일 올해의 차' 수상..."상품성과 기술력 입증"
상태바
현대차 아이오닉5, '독일 올해의 차' 수상..."상품성과 기술력 입증"
  • 박인철 기자 club1007@csnews.co.kr
  • 승인 2021.11.26 14: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자동차 전기차 ‘아이오닉 5’가 ‘2022 독일 올해의 차’로 선정됐다.

독일 올해의 차 선정은 올해 독일에서 출시된 신차 총 45개 차종을 대상으로 아이오닉 5는 ‘푸조 308’, 기아 ‘EV6', 아우디 ’e-트론 GT', 포르쉐 ‘911 GT3' 등을 제치고 제치고 최고의 차로 꼽혔다.

독일에서 활동하는 자동차 전문 기자단으로 구성된 지코티(GCOTY) 심사위원은 ▲실용성 ▲주행 성능 ▲혁신성 ▲시장 적합도 등을 기반으로 실차 테스트와 면밀한 분석을 통해 차량을 평가한다.

독일 올해의 차 심사위원이자 주최자인 젠스 마이너스는 “아이오닉 5는 유니크한 디자인, 에너지 효율성, 주행의 즐거움 등 모든 평가 기준에서 평균 이상의 높은 점수를 획득할 만큼 우수한 상품성을 갖췄다”고 평가했다.

이어 아이오닉 5의 순수 전기차 운영 콘셉트와 배터리 기술은 획기적이며, 아이오닉 5가 독일 올해의 차로 선정된 것은 글로벌 시장에서 최고의 전기차로써 선두권에 올랐음을 증명하는 것”이라고 극찬했다.
현대자동차 유럽법인장 마이클 콜 사장은 “경쟁이 극심한 유럽 전기차 시장에서 이루어 낸 이번 아이오닉 5 수상은 현대차의 전기차가 유럽 자동차 시장 내 경쟁모델들 사이에서 우수한 상품성과 기술력을 갖춘 제품인 것을 입증했으며 특히 유럽 소비자들이 순수 전기차들을 선호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박인철 기자]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