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LG그룹, 3년간 3만명 직접채용...산업생태계 육성해 9000개 일자리 창출
상태바
LG그룹, 3년간 3만명 직접채용...산업생태계 육성해 9000개 일자리 창출
  • 유성용 기자 sy@csnews.co.kr
  • 승인 2021.10.21 14: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그룹이 3년간 3만 명을 직접채용하기로 약속했다.

21일 오후 LG사이언스파크에서 LG그룹은 국무총리실과 간담회를 열고 청년 일자리 창출 계획을 발표했다.

LG는 정부의 ‘청년희망 ON(溫, On-Going)’ 프로젝트에 KT, 삼성에 이어 세 번째 파트너십을 맺는 기업이 됐다.

이날 행사에는 김부겸 국무총리,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오영식 국무총리비서실장, 윤성욱 국무2차장, 구광모 LG 회장, 권영수 LG 부회장, 박일평 LG사이언스파크 사장, 이방수 LG 사장이 참석했다.

간담회에서 LG그룹은 연간 1만 명씩 향후 3년간 직접채용으로 총 3만 명을 채용하기로 했다. 또 산업 생태계 지원과 육성을 통해 9000개의 일자리 창출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21일 마곡 LG사이언스파크에서 열린 청년희망ON 간담회 행사에서 김부겸 국무총리(왼쪽)과 구광모 LG 대표(오른쪽)가 인사하고 있다. 가운데는 LG사이언스파크 박일평 사장
21일 마곡 LG사이언스파크에서 열린 청년희망ON 간담회 행사에서 김부겸 국무총리(왼쪽)과 구광모 LG 대표(오른쪽)가 인사하고 있다. 가운데는 LG사이언스파크 박일평 사장
연간 1명 명 채용은 기존 채용규모에 비해 10% 늘어난 수치다. 휴대전화 단말기 사업 중단, LX그룹 분리에도 불구하고 고용을 늘려 청년 일자리 창출에 동참하겠다는 것이다.

일자리 창출을 위해 LG는 스타트업 분야 1500억 원 투자, 채용계약학과 등 산학연계 프로그램 확대, ESG 프로그램 활성화에 나서기로 했다.

김부겸 총리는 간담회 모두발언에서 “총리직을 맡으면서 ‘일자리를 비롯한 청년들의 고민을 조금이라도 덜어야 한다’는 절박감으로 청년일자리 프로젝트를 시작했는데, LG가 이렇게 크게 화답해주셔서 정말 감사하다”며“기업과 정부가 함께 힘을 모아서 청년 일자리를 늘려서,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한 투자를 해보자”고 협조를 구했다.

김 총리는 실리콘밸리를 넘고자 했던 고(故) 구본무 회장의 꿈을 언급하며, ‘LG사이언스파크’에서 젊은이들의 열정을 통해서 실현되기를 기원했다.

김부겸 총리가 추진한 ‘청년희망ON’을 통해 향후 3년간 기업들이 약속한 일자리 창출 개수는 총 8만1000개에 이른다.

김 총리는 기업들의 ‘청년희망ON’ 프로젝트에 더해서 일자리와 창업에서의 미스매치를 해결하기 위해 ‘청년 맞춤형 인재 양성’과 ‘청년 기술창업의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정책들을 마련해서 조만간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유성용 기자]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