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한국타이어의 '행복을 향한 드라이빙'...14년째 지역사회에 차량·타이어 지원
상태바
한국타이어의 '행복을 향한 드라이빙'...14년째 지역사회에 차량·타이어 지원
  • 최형주 기자 hjchoi@csnews.co.kr
  • 승인 2021.07.27 1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이하 한국타이어)가 올해도 ‘행복을 향한 드라이빙(Driving)’을 슬로건으로 자사의 비즈니스 특성인 ‘이동성’을 반영한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한국타이어는 1990년 설립한 한국타이어나눔재단을 중심으로 이동에 어려움을 겪는 전국 사회복지기관을 대상으로 차량을 지원하는 ‘차량나눔’ 사업을 2008년부터 14년째 이어오고 있다.

사업은 차량 지원의 필요성 및 시급성, 기관의 신뢰성, 차량운영의 지속가능성 및 사업의 효과성 등을 기준으로 50개 기관을 선정해 각 1대씩 총 50대의 경차를 매년 지원한다.

2008년 사업을 시작한 이래 2021년까지 전국 사회복지기관에 총 630여 대의 차량을 지원했다. 올해는 한국타이어 지주회사인 한국앤컴퍼니 창립 80주년을 기념하며 80곳의 사회복지기관을 선정해 나눔의 의미를 더했다.

지난 5월 사업공모를 시작해 전국 1277개 사회복지기관이 참여했고 응모기관 중 ▶차량 지원의 필요성 및 합리성 ▶기관의 신뢰성 ▶사업 지원의 효과성 ▶차량관리 운영 능력 등을 기준으로 1차 서류 심사, 2차 전문가 심사, 3차 현장실사를 거쳐 총 80개 기관이 차량 지원 대상으로 최종 선정됐다.

사회복지사들의 안전과 편의성을 고려한 다양한 프로그램들도 함께 진행하고 있다. 차량나눔 사업에 선정된 사회복지기관 소속 사회복지사를 대상으로 진행하는 ‘운전자 안전교육’을 실시한다.

사회복지사들의 안정적인 차량 운행과 관리를 돕기 위해 안전 교육과 상황별 사고 대처 요령, 계절에 따른 차량 관리 방법 등에 대한 교육을 제공하고 있다.

이외에도 차량 운행보고서를 바탕으로 우수 이용 기관을 선정해 차량운용에 관련된 물품을 인센티브로 제공하는 등 각종 지원을 통해 안전한 사회복지 서비스 구축에 지속적으로 기여하고 있다.

▲2020년 차량나눔 사업 선정 기관 단체사진
▲2020년 차량나눔 사업 선정 기관 단체사진
2010년부터는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안전생활실천시민연합과 함께 전국 사회복지기관에 노후 타이어 교체를 비롯한 이동 안전 서비스 종합 지원을 제공해 더욱 안전한 이동 환경을 조성하는 ‘타이어나눔’ 사업도 운영하고 있다.

사회복지공동모금회의 기관 운영 평가와 대상 차량의 운행 현황 및 목적, 타이어 마모 정도에 따른 교체 필요성 등을 종합해 매년 상, 하반기 2회에 걸쳐 대상 기관을 선정하여 업무용 차량의 타이어 4개를 교체해 준다.

타이어나눔 사업을 통해 2010년부터 2021년까지 상반기까지 전국 6,291개 사회복지기관에 총 2만5164개의 타이어를 지원했다.

올해 상반기 타이어나눔 사업은 지원을 요청한 전국 845곳 중 사회복지공동모금회 기관 운영 평가 내용, 차량 운행 현황과 목적, 타이어 마모·파손 정도 등을 고려해 288곳을 선정했다

타이어나눔 사업 역시 사회복지사 대상 안전운전 교육을 시행하고 업무용 차량의 안전사고 방지를 위한 ▶휠 얼라인먼트 점검 ▶엔진오일 ▶브레이크 패드 ▶배터리 교체 등 경정비 서비스를 제공한다.

한국타이어 관계자는 "앞으로도 차량과 타이어를 지원해 지역사회 이웃들에게 행복의 가치를 전하며 우리 사회의 건강한 변화를 이끌겠다"고 밝혔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최형주 기자]

주요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