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노컷영상] 유명 치킨점에서 주문한 샐러드 개봉해보니 비닐 조각들 뒤섞여 있어
상태바
[노컷영상] 유명 치킨점에서 주문한 샐러드 개봉해보니 비닐 조각들 뒤섞여 있어
  • 김경애 기자 seok@csnews.co.kr
  • 승인 2021.09.20 0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명 치킨 프랜차이즈에서 판매하는 샐러드 제품에서 비닐 조각을 발견한 소비자가 책임을 미루는 업체 측의 대응 방식에 불쾌함을 토로했다.

경상남도 창원시에 사는 정 모(남)씨는 8월 24일 유명 브랜드 치킨과 함께 샐러드 단품을 사이드 메뉴로 주문했다. 샐러드 제품을 개봉해 먹던 중 딱딱한 비닐이 씹혀 입 안을 찔렀다. 뱉어서 살펴보니 내용물에 소스 포장비닐 두 조각이 잘린 형태로 혼입돼 있었다. 

정 씨는 "매장에 전화를 걸어 항의했으나 점주는 본사에서 납품 받으므로 잘못이 없다고 말했다. 본사 측은 제품 수거도 없이 발생 원인을 조사 중이라며 샐러드를 폐기해도 된다고 안내했다. 이후 제조사에서 절대 그런 이물질이 들어갈 수가 없다는 답을 받았다며 매장에서 소비자가 보상을 노리고 고의로 비닐을 넣었다는 뉘앙스로 응대했다"며 불쾌해 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김경애 기자]

주요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