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승범 금융위원장 "금융권·빅테크 간 불합리한 규제차익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
상태바
고승범 금융위원장 "금융권·빅테크 간 불합리한 규제차익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
  • 김건우 기자 kimgw@csnews.co.kr
  • 승인 2021.10.28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승범 금융위원장이 은행권 관계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기존 금융권과 빅테크 간 규제 차익에 대한 문제를 들여다보겠다고 밝혔다. 

고 위원장은 28일 열린 은행업계 간담회에서 "빅테크, 핀테크가 금융분야에 진출해 경쟁과 혁신을 촉진하는 역할을 수행했다"면서 "이 과정에서 금융권과 빅테크 간 불합리한 규제 차익이 발생하지 않는 공정한 경쟁환경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은행권과 핀테크 기업이 공존하며 시너지를 내도록 제도적 기반 마련을 통해 뒷받침하겠다"며 "디지털 금융감독이 걸림돌이 되지 않도록 감독방식 등도 함께 개선하겠다"고 덧붙였다.

고 위원장은 은행 산업 발전 방향으로 ▲디지털 전환 ▲비즈니스 모델 혁신 ▲공정한 경쟁을 꼽았다. 

은행들의 디지털 전환을 위해 금융그룹이 하나의 수퍼앱을 통해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디지털 유니버셜 뱅크가 가능하도록 제도적 여건을 조성하고 망분리 합리화, 금융-비금융 정보공유 활성화 등도 적극 검토할 뜻을 밝혔다.

비즈니스 모델 혁신을 위해서는 은행들이 겸영 및 부수업무도 적극 확대하고 특히 은행이 종합재산관리자 역할을 수행하도록 신탁업 제도 개선과 부동산에 제한된 투자자문업 개방을 검토할 것을 언급했다.

고 위원장은 "은행을 비롯한 금융권이 코로나19 피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지원 등에 적극적으로 노력해 주신 것에 감사를 전한다"면서 "은행권을 시작으로 여타 금융업권과도 만나 금융산업 발전방안을 구체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은행권 참석자들은 겸영·부수업무 범위 확대와 신사업 출자 규제 완화 등을 건의했고 금융당국에서 건의 사항을 수렴해 적극적인 제도 개선 의지를 밝힌 데 감사 인사를 전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김건우 기자]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