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노컷영상] 백화점에서 산 600만 원 짜리 소파 다리 6개월만에 뚝 부러져
상태바
[노컷영상] 백화점에서 산 600만 원 짜리 소파 다리 6개월만에 뚝 부러져
  • 조윤주 기자 heyatti@csnews.co.kr
  • 승인 2021.02.18 0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 순천시에 사는 박 모씨는 2020년 여름 무렵 백화점에서 약 600만 원을 주고 유명 브랜드 소파를 샀다.

거금을 주고 샀지만 6개월 만에 소파 다리가 부러졌다. 담당기사는 AS는 가능하나 기판 자체가 약해 또 다리가 부러질 수 있다고 말했다. 품질보증기간 1년이 지난 뒤부터는 AS 비용도 청구될 거라고 전했다.

박 씨는 "소파에서 뛰거나 격한 행동 없이 앉아 있는게 전부였는데 기사는 무조건 사용자부주의라고 하더라"며 "이 정도로 다리가 부러지고 약한 줄 알았다면 절대 사지 않았을거다"라고 분개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조윤주 기자]

주요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