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육개장‧설렁탕 간편식, 나트륨 함량 높아...1일 영양성분 기준치의 48~97%
상태바
육개장‧설렁탕 간편식, 나트륨 함량 높아...1일 영양성분 기준치의 48~97%
  • 조윤주 기자 heyatti@csnews.co.kr
  • 승인 2021.09.02 13: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간편하게 식사를 해결할 수 있도록 조리과정을 최소화한 육개장·설렁탕 등 국‧탕류 간편식 수요가 증가하고 있으나 나트륨 함량이 높아 주의가 필요하다.

한국소비자원(원장 장덕진)은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육개장‧설렁탕 간편식 15개 제품의 안전성과 품질 및 특성, 표시 적합성 등을 시험‧평가한 결과를 2일 발표했다.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나트륨 함량이 1일 기준치의 최대 97%로 열량, 탄수화물 등 다른 영양성분보다 상대적으로 높아 2~3회 나누어 섭취하는 등 주의가 필요하다. 

조사대상 육개장·설렁탕 간편식의 열량, 탄수화물, 단백질, 지방의 함량은 하루 섭취참고량 및 1일 영양성분 기준치 대비 0~36% 수준이었으나, 나트륨은 48~97%로 상대적으로 높았다.

오뚜기 ‘대구식 쇠고기육개장’은 나트륨 함량이 1940mg으로 가장 높아 1일 나트륨 기준치의 97%를 차지했다. 닥터키친의 `파육개장'은 가장 적은 1308 mg으로 1일 나트륨 기준치의 65% 수준이었다.

설렁탕의 제품별 나트륨 함량은 1일 나트륨 기준치의 48~61%로 육개장보다 상대적으로 적은 수준이었다.

건더기 원재료의 종류와 함량에도 차이가 있었다. 육개장은 제품에 따라 쇠고기를 11.9~50g을 함유하고 있었고, 대파, 무, 버섯, 고사리, 토란대, 숙주 및 고구마 줄기 등의 구성도 제품에 따라 차이가 있었다.

롯데쇼핑 ‘정통 소고기육개장’의 쇠고기 함량이 50g으로 가장 많았고 홈플러스 ‘차돌 육개장’이 11.9g으로 가장 적었다.

㈜소들녘에프앤디 ‘소들녘 참 육개장’의 구성 원재료가 6가지로 가장 다양했고 CJ제일제당 ‘비비고 육개장, 풀무원식품 ’소고기육개장‘, 동원F&B '양반 차돌 육개장', 홈플러스 ’차돌 육개장’ 등 4개 제품은 쇠고기, 대파, 토란대 등 3가지 종류로 상대적으로 적었다.

설렁탕의 건더기 원재료는 쇠고기로만 구성돼 있었으며 오뚜기 ‘서울식 설렁탕’의 쇠고기 함량이 56.9g으로 가장 많았고 홈플러스 ‘양지고기 설렁탕’이 23.9g으로 가장 적었다.

육개장·설렁탕 간편식에서 미생물, 이물은 검출되지 않았고 포장용기에서도 유해물질이 검출되지 않아 안전성에 문제가 없었다.

다만 8개 제품은 열량과 탄수화물 등 영양성분 함량이 ‘식품등의 표시기준’에 따른 표시량의 허용오차 범위를 벗어나 품질관리 강화 및 개선이 필요했다.

한국소비자원의 권고에 대해 농협하나로유통(오케이쿡 생생육개장), 닥터키친(파육개장), 오뚜기(서울식 설렁탕), CJ제일제당 (비비고 설렁탕), 소들녘에프앤디(소들녘 참 육개장), 풀무원식품(소고기육개장), 홈플러스(양지고기 설렁탕) 등 7개 업체는 자율적 영양표시 변경, 제품 판매 중단 및 표시개선 계획을 회신했다.

그러나 '정통 소고기육개장'을 판매한 롯데쇼핑은 회신이 없었다

한국소비자원 관계자는 “나트륨 섭취를 줄이기 위해 제품을 한 번에 먹기보다는 2~3회 나누어 조리·섭취하고 칼륨 함량이 높아 나트륨 배출에 도움을 주는 바나나, 시금치 등 과채류를 함께 먹는 것도 도움이 된다”고 조언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조윤주 기자]

주요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