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컷영상] 갓난아기 먹일건데...배달 이유식 열어보니 시커먼 곰팡이로 뒤덮여
상태바
[노컷영상] 갓난아기 먹일건데...배달 이유식 열어보니 시커먼 곰팡이로 뒤덮여
  • 조윤주 기자 heyatti@csnews.co.kr
  • 승인 2021.02.10 0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수용도식품으로 관리되는 영유아 이유식에서 곰팡이가 발견돼 소비자가 불안감을 호소했다.

대전시 서구에 사는 유 모(여)씨는 온라인몰서 주문한 이유식을 아이에게 먹이려고 개봉하자 '곰팡이 범벅'이었다며 황당해 했다.

제조사에 항의했으나 배송 과정서 충격으로 포장이 파손돼 공기가 유입됐을 가능성이 크다며 책임을 회피했다고.

유 씨는 "인터넷에 검색해보니 같은 제품을 구매한 사람이 곰팡이가 나왔다는 글을 쓴 걸 봤다"며 "어른들이 먹는 음식에도 이물이 나오면 기분 나쁜데 돌도 지나지 않은 아이들 먹거리를 이렇게 만들수 있는지 모르겠다"며 분통을 터트렸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조윤주 기자]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