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노컷영상] 자외선차단 99%라던 래쉬가드 입었는데 팔에 얼룩덜룩 줄무늬 생겨
상태바
[노컷영상] 자외선차단 99%라던 래쉬가드 입었는데 팔에 얼룩덜룩 줄무늬 생겨
  • 조윤주 기자 heyatti@csnews.co.kr
  • 승인 2021.05.25 0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 경산시에 사는 김 모(여)씨는 자녀에게 자외선 차단이 98~99%라고 표기된 래쉬가드를 입혔는데 팔이 문신처럼 햇볕에 그을렸다며 분통을 터트렸다.

자외선 차단이 된다는 래쉬가드를 입고 야외에서 하루 생활했을 뿐인데 팔에 래쉬가드 모양대로 얼룩덜룩 줄무늬가 생겼다. 

김 씨는 "이제 여름 시작인데 팔이 얼룩덜룩 그을려 반팔은 입히지도 못하고 긴팔을 입혀야 할 판이다"라며 기막혀 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조윤주 기자]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