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금융지주, 중간배당 NO...연말 배당 확대는 고려
상태바
지방금융지주, 중간배당 NO...연말 배당 확대는 고려
  • 김건우 기자 kimgw@csnews.co.kr
  • 승인 2021.07.29 0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4대 금융지주가 경쟁적으로 중간배당 또는 분기배당을 결정하고 있는 가운데 지방금융지주 3사는 일찌감치 중간배당 가능성을 일축하면서 대조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다.   

올해 수익성이 크게 개선됐지만 4대 금융지주에 비해 자본 건전성이 낮아 추가 배당이 아직 부담스럽기 때문이다. 특히 종전까지도 배당성향(순이익 대비 배당금 비중)이 상대적으로 높지 않아 추가 배당의 명분도 없는 상황이다. 

다만 순이익이 계속 증가하고 있고 주주환원정책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는 점에서 연간 배당 확대는 긍정적으로 내다보고 있다. 

◆ 4대 금융지주에 비해 건전성 지표 낮아.. 배당성향 상승 가능성은 긍정적

지방금융지주 3사는 중간 및 분기배당을 고려하지 않고 있다. 지난 27일 상반기 실적을 발표한 JB금융지주(회장 김기홍)도 중간배당에 대한 언급이 없었고 29일 실적발표를 앞둔 BNK금융지주(회장 김지완)와 DGB금융지주(회장 김태오)도 마찬가지다.

반면 4대 금융지주는 최근 경쟁적으로 중간배당 또는 분기배당을 공식화하고 있다. KB금융지주(회장 윤종규)와 우리금융지주(회장 손태승)는 중간배당을 결정했고 하나금융지주(회장 김정태)도 매년 실시한 중간배당을 올해도 진행한다. 

신한금융지주(회장 조용병)는 중간배당보다 더 적극적인 분기배당을 고려하고 있다. 다음 달 열릴 이사회에서 분기 또는 중간배당 여부가 최종 결정될 예정이다. 

지방금융지주가 중간배당에 소극적 건 건전성 때문이다. 이들은 모두 금융당국의 배당제한 마지노선인 보통주(CET1) 자본비율 8%, 기본자본(Tier1)비율 9.5%, 총자본비율 11% 기준을 충족하고 있지만 4대 금융지주에는 미치지 못하고 있다.  
 


특히 보통주자본비율을 기준으로 보면 지방금융지주는 평균 9~10% 정도로 4대 금융지주 평균(13~14%)보다 3~4%포인트 낮다. 우리금융의 경우 10.1%로 다소 낮지만 현재 민영화 작업 진행중으로 주가부양을 위해 중간배당이 필요한 점이 고려됐다는 평가다. 

또한 지방금융지주는 4대 금융지주와 달리 애초 올해 초 시행된 금융당국 배당제한 권고 가이드라인(배당성향 20%)에 미치지 못한 배당성향을 기록한 점에서 중간배당을 무리해서 도입할 유인이 없는 상황이다. 4대 금융지주는 배당제한 권고가 풀리면서 이전 수준의 배당성향을 맞추기 위해 중간배당이 필요한 상황이지만 지방금융지주는 그렇지 않다는 것이다. 
 

▲ 4대 금융지주는 최근 코로나팬데믹 이전 배당규모(배당성향 25% 내외)를 유지하기 위해 중간배당을 실시할 예정이다. 다만 지방금융지주는 코로나 이전에도 배당성향이 20% 내외로 중간배당 가능성이 상대적으로 낮다.
▲ 4대 금융지주는 최근 코로나팬데믹 이전 배당규모(배당성향 25% 내외)를 유지하기 위해 중간배당을 실시할 예정이다. 다만 지방금융지주는 코로나 이전에도 배당성향이 20% 내외로 중간배당 가능성이 상대적으로 낮다.

회계연도 기준 지난 2019년 4대 금융지주의 평균 배당성향은 25~27%에 달했지만 당국 가이드라인을 지켜 2020년 배당성향은 스트레스테스트를 통과한 신한금융을 제외한 3사가 모두 20%로 맞췄다. 평년 대비 떨어진 배당성향을 회복하는 차원에서라도 추가 배당이 불가피했다. 

반면 지방금융지주 3사의 경우 2019 회계연도 배당성향은 17~22% 정도로 4대 금융지주보다 5~8%포인트 낮았다. 중간배당을 하지 않아도 연말 배당성향을 전년 대비 상향시켜 평년 수준 이상의 점진적인 배당성향을 달성할 수 있다. 

지방금융지주 관계자는 "중간배당은 그동안 하나금융을 제외하면 도입하지 않은 제도로 지방금융지주들은 고려하지 않고 있다"면서 "다만 올해 실적이 상승세이고 내부등급법 도입으로 건전성 지표가 개선되는 등 자본 여력이 나아지고 있다는 점에서 전년 대비 대부분 배당성향은 상승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김건우 기자]
 

주요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