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글로벌 스탠다드 뛰어넘는 수준으로 이사회 경영 강화
상태바
SK, 글로벌 스탠다드 뛰어넘는 수준으로 이사회 경영 강화
  • 유성용 기자 sy@csnews.co.kr
  • 승인 2021.10.12 0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그룹 계열사 이사회가 앞으로 CEO 후보추천 등 선임 단계부터 평가, 보상까지 관여하며 이해관계자들과 소통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글로벌 스탠다드를 뛰어넘는 수준으로 이사회 경영을 강화하는 것을 골자로 하는 거버넌스 스토리(Governance Story)를 만들어 나가겠다는 것이다.

SK는 최태원 회장과 13개 관계사 사내이사와 사외이사 등이 지난 6월부터 최근까지 3차례에 걸쳐 ‘거버넌스 스토리 워크숍’을 열고 ‘지배구조 혁신’을 위한 역할 및 시장과의 소통 방안에 대해 토론했다.

계열사 이사들이 한데 모여 결론 도출을 위해 난상토론을 벌이는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

3차례 토론 끝에 SK는 이사회가 독립된 최고 의결기구로서 권한과 책임을 다할 수 있도록 이사회 중심으로 지배구조를 혁신해야 한다는 의견을 모았다.

경영진 감시와 견제를 위해 사외이사들의 역할을 강화해야 한다는 데도 공감했다.

앞으로 이사회는 교육프로그램 등을 통한 사외이사 역량 강화, 전문성 등을 갖춘 사외이사 후보 발굴 회사 경영정보 공유 및 경영진과의 소통 확대 등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
그룹 지주사인 SK(주)는 올 들어 이사회 산하에 ‘인사위원회’와 ‘ESG위원회’를 신설해 대표이사 평가 및 후보추천, 사내이사 보수 적정성 검토, 중장기 성장전략 검토 등 핵심 경영활동을 이사회에 맡기고 있다.

앞으로는 다른 계열사 이사회에도 이 같은 방안을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우선 올 연말부터 CEO 평가와 보상을 각 사 이사회에서 결정하게 된다.

최태원 회장은 “거버넌스 스토리의 핵심은 지배구조 투명성을 시장에 증명해 장기적인 신뢰를 이끌어내는 것”이라며 “앞으로 사외이사들이 CEO와 함께 IR 행사(기업설명회)에 참석해 시장과 소통하고, 내부 구성원들과도 소통을 많이 해주면 좋겠다”고 말했다.

최 회장은 또 워크숍을 계기로 그룹 관계사 사내·외 이사들이 수시로 지배구조나 경영 현안에 대한 의견을 나누며 전문 역량도 키울 수 있는 ‘소통 플랫폼’ 구축 방안을 제안했다. 앞서 최 회장은 1,2차 워크숍을 통해 “각 사가 글로벌 최고 수준의 선진 지배구조를 구축하는 데 사외이사들이 적극적인 역할을 해줄 것”을 당부했다.

SK그룹은 2007년 지주회사 체제 전환 이후 이사회 권한 및 사외이사 역할 강화 등을 위해 꾸준히 힘쓰고 있다. 현재 수펙스추구협의회 17개 관계사 중 증시에 상장된 10개사 이사회의 사외이사 비중은 60%에 이르고, 이 중 7개사는 사외이사가 이사회 의장을 맡고 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유성용 기자]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