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정은보 금감원장, 저축은행 CEO 간담회 개최..."채무조정 확대 및 금리인하요구권 활성화"
상태바
정은보 금감원장, 저축은행 CEO 간담회 개최..."채무조정 확대 및 금리인하요구권 활성화"
  • 이예린 기자 lyr@csnews.co.kr
  • 승인 2021.12.01 14: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은보 금융감독원장이 코로나19로 재무적 곤경에 처한 서민‧취약계층의 정상적 경제활동을 위해 채무조정을 확대하고 금리산정체계 개선과 금리인하요구권도 활성화하겠다고 밝혔다.

1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정은보 금융감독원장은 저축은행 CEO와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향후 감독·검사 방향을 설명하고 최근 저축은행업권의 주요 현안에 대해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정은보 금융감독원장은 "글로벌 경제의 불확실성이 지속되고 있는 상황에서 누적된 가계부채와 금리상승이 맞물려 급격한 자산가격 조정을 동반할 수 있다"며 "특히 저축은행은 2011년 저축은행 사태로 국민경제에 큰 부담을 준 사례가 있는 만큼 다시 한 번 사전적 리스크 관리의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다"고 언급했다.
 
▲(왼쪽부터) 인천저축은행 박찬종 대표이사, 하나저축은행 오화경 대표이사, SBI저축은행 임진구 대표이사, 정은보 금융감독원장, 저축은행중앙회 박재식 회장, 진주저축은행 박기권 대표이사, 스타저축은행 양순종 대표이사, 키움저축은행 허흥범 대표이사
▲(왼쪽부터) 인천저축은행 박찬종 대표이사, 하나저축은행 오화경 대표이사, SBI저축은행 임진구 대표이사, 정은보 금융감독원장, 저축은행중앙회 박재식 회장, 진주저축은행 박기권 대표이사, 스타저축은행 양순종 대표이사, 키움저축은행 허흥범 대표이사
저축은행 감독‧검사 업무 수행 관련 사전적 감독과 사후적 감독간 조화와 균형을 도모하되 과거 대규모 구조조정 경험의 교훈을 바탕으로 사전적 감독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위기상황분석(stress test)을 강화하고 리스크 취약부문에 대한 선제적 대응을 위해 저축은행별 검사주기와 범위를 탄력적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또 대형·중소형 저축은행간 양극화 심화를 감안하여 자산규모에 맞는 차등화된 감독체계를 도입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기존 저축은행의 경우 차주가 PF사업자금의 20% 이상을 자기자본으로 조달하는 경우에만 대출 컨소시엄 참여 가능한데, 이와 같은 제도를 개선하고 저신용 유망 중소기업에 대한 자금공급 확대를 유도할 방침이다.

이외에도 저축은행중앙회의 금융플랫폼 구축을 지원 계획도 밝혔다.

정은보 금융감독원장은 "자산 성장에 걸맞는 리스크 관리로 저축은행 부실화가 금융시스템 리스크로 전이되는 일이 다시는 없어야 한다"며 "앞으로 저축은행이 지역서민금융기관으로 확고히 자리매김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이예린 기자]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