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손해율 개선됐는데 자동차 보험료 내릴까?...업계 "일시적 요인, 인하여력 없어"
상태바
손해율 개선됐는데 자동차 보험료 내릴까?...업계 "일시적 요인, 인하여력 없어"
  • 이예린 기자 lyr@csnews.co.kr
  • 승인 2022.01.07 0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달 중 금융당국이 자동차 보험료를 확정 지을 예정인 가운데 보험료 인상 여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지난해 코로나19로 손해보험사의 자동차 보험 손해율이 개선됐고, 올해 물가지수를 낮추겠다는 정부 방안을 미루어보아 보험료 인하 가능성이 제기되는 상황이다.

다만 업계는 지난달 방역수칙 완화로 자동차 이동량이 늘어 손해율이 악화됐고, 정비수가가 인상되는 탓에 보험료 인하 여력이 없다는 입장이다.

6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자동차보험 시장의 85%를 차지하고 있는 삼성화재, 현대해상, DB손해보험, KB손해보험등 '빅4'의  지난 10월 말 기준 손해율은 78.2~79.8%를 기록해 흑자로 들어섰다.

업계는 사업운영비 등 비용측면을 고려했을때 손해율의 적정 손익분기점을 78~80% 선으로 보고있다.

손해율은 지속 낮아지고 있다. 4사의 손해율은 2019년 92.9%에서 지난해 85.7%로 낮아졌다.

이에 더해 정부가 소비자 물가 안정에 나선다고 밝히면서 자동차 보험료 인하 가능성에 힘을 보태고 있다. 

지난해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2%대 중반으로 상승하면서 2011년 이후 10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하자 정부는 올해부터 물가 부처책임제를 도입하고 물가 상승 요인에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자동차 보험료 또한 물가 상승 요인에 속한다.

다만 업계는 동결 혹은 인상을 바라고 있다.

손해율 개선은  코로나19 기저효과로 자동차 이용이 감소하면서 비롯된 일시적 현상일 뿐, 그동안의 손실을 만회할 수 있는 기회라 추가 인하는 적자를 양산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아울러 정비수 인상으로 추가 보험료 인상이 필요하다고 지적한다. 지난해 12월 자동차보험 정비수가는 4.5%로 인상됐다. 정비수가란 자동차 사고 발생시 보험사와 연계되 정비업체에 수리를 맡기고 지불하는 금액을 뜻한다.

보험업계 관계자는 "코로나 반사효과로 자동차 이동량이 줄고 자연스레 사고 건수가 줄어든 것"이라며 "방역수칙 완화로 이동량이 늘어나면 손해율은 증가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다른 업계 관계자도 "일시적인 손해율 개선으로 보험료가 인하되면 업계 타격이 클 것"이라고 전했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아직 정해진 것은 없으며 현재 업계 관계자들과 인상폭 결정을 위해 협의중"이라고 전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이예린 기자]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