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NC·펄어비스·컴투스 속속 수천억 원대 회사채 발행...신규게임 개발, M&A 본격화
상태바
NC·펄어비스·컴투스 속속 수천억 원대 회사채 발행...신규게임 개발, M&A 본격화
  • 최형주 기자 hjchoi@csnews.co.kr
  • 승인 2021.07.20 0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엔씨소프트, 펄어비스, 컴투스 등 메이저 온라인 게임사들이 잇따라 수천억 원대 회사채 발행에 나서고 있다. 저금리 상황에서 조달비용이 낮을 때 자금을 확보해 신규 게임 개발 등에 활용하겠다는 복안이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컴투스가 1500억 규모의 사상 첫 회사채를 발행할 목적으로 오는 21일 수요 예측을 진행한다. 조달 규모는 3년물 1000억 원, 5년물 500억 원으로 총 1500억 원이다. 오는 29일 발행 예정이다. 

앞서 엔씨소프트는 지난 6일 2400억 원 규모의 회사채를 발행했다. 

이어 펄어비스는 지난 13일 1470억 원 규모의 사상 첫 회사채를 발행했다. 목표 발행액은 1천억 원 수준이었으나 수요 예측에서 3170억 원이 모여 흥행에 대성공했다.

증권업계는 3사의 채권 발행은 저금리 상황을 이용해 현금을 확보하려는 의도라고 풀이했다. 
 

우선 엔씨소프트, 펄어비스, 컴투스의 지난 1분기 말 기준 부채비율은 각각 41%, 43%, 13%며, 대금 지급 여력을 보여주는 유동비율도 316%, 248%, 714%에 이른다. 이번 회사채 발행이 부채비율이나 유동비율에 크게 영향을 미치지는 않는 상황이다. 특히 엔씨소프트는 이번 회사채 발행이 대부분 기존 채권에 대한 차환용이다. 

엔씨소프트는 회사채 중 1400억 원을 기존 회사채 만기 상환 자금으로, 1000억 원은 RDI 센터 건립을 위한 토지 매입 중도금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펄어비스는 기존 검은사막IP 개발 및 마케팅 비용으로 200억 원, 안정적 게임 서비스를 위한 서버 증설 및 클라우드 비용으로 500억 원, 붉은사막·도깨비·도크V·플랜8 등 신규 게임 개발 및 마케팅에 770억 원을 사용한다.

컴투스는 서머너즈워IP 개발 및 마케팅, 신규 게임 콘텐츠 개발 및 마케팅 등은 물론 인수합병 등 사업경쟁력 강화에 투입할 예정이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최형주 기자]

주요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