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번 완충에 400km 이상 달리는 전기차 8종은?...수입차 테슬라 '모델3', 국산차 기아 'EV6' 최고
상태바
한 번 완충에 400km 이상 달리는 전기차 8종은?...수입차 테슬라 '모델3', 국산차 기아 'EV6' 최고
  • 박인철 기자 club1007@csnews.co.kr
  • 승인 2021.09.14 0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재 국내에 판매 중인 전기차 중 한 번 완충으로 400km 이상을 달릴 수 있는 차량은 8종이며 이 가운데 주행거리가 가장 긴 모델은 테슬라 '모델3'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산전기차 가운데는 기아자동차의 EV6가 최장거리 주행이 가능하다.

상온(20~30도) 기준으로 정부 인증을 받은 국산·수입 전기차의 주행거리를 분석한 결과, 테슬라 ‘모델3’ 롱레인지 트림이 1회 완충 시 최장거리인 528km 주행이 가능했다. 우리나라 최북단인 강원도 고성군청에서 남단인 부산역까지 최단 경로로 454km인데 모델3 롱레인지 트림은 한 번 충전으로 이 거리를 달리고도 74km의 여유가 남는다.

판매가격은 5999만 원으로 정부 지원금을 100% 받을 수 있다. 하지만 현재 롱 레인지 트림은 공급 부족으로 지난달부터 판매가 중단됐다. 내년부터나 구입이 가능하다.

2위는 테슬라 ‘모델Y’ 롱레인지 트림으로 주행가능 거리가 511km다. 주행거리 500km가 넘는 전기차는 두 대가 전부다.

모델Y 롱레인지 트림은 7099만 원으로 국고보조금은 50%만 지원받을 수 있다.

▲테슬라 '모델3'
▲테슬라 '모델3'
3위 역시 테슬라 브랜드로 ‘모델3’ 퍼포먼스 트림이다. 주행가능 거리는 480km. 모델3 롱레인지 트림과 달리 현재 구입이 가능하다. 다만 가격은 7479만 원으로 더 비싸다.

제로백은 퍼포먼스가 3.3초, 롱레인지가 4.4초이며 최고속도는 각각 261km, 233km다.

▲기아 'EV6'
▲기아 'EV6'
4위는 기아 ‘EV6’ 롱레인지 트림으로 475km를 달릴 수 있다. 2WD·타이어 19인치·빌트인 캠 미적용 기준으로 국산 전기차 중 주행거리가 가장 길다. 4WD 선택 시 주행가능 거리는 441km다.

EV6는 사전계약 첫날에만 기아 전 모델을 통틀어 역대 최대인 2만1016대를 기록했을 정도로 높은 관심을 받았다. 계약 물량의 70% 이상이 롱레인지 트림이다.

EV6 롱레인지 트림은 77.4kWh 배터리를 장착했고 국내 자동차 업계 최초로 영국 카본 트러스트사의 제품 ‘탄소발자국(Product Carbon Footprint)’ 인증을 획득했다. 가격은 5300~5900만 원으로 정부 지원금을 100% 받을 수 있다.

▲현대차 '아이오닉5'
▲현대차 '아이오닉5'
5위는 현대자동차 아이오닉5 롱레인지 2WD로 주행가능 거리는 429km다. EV6와 마찬가지로 빌트인 캠 미적용 기준이다. 가격은 4980만 원으로 EV6보다 조금 더 저렴하다. 또 아이오닉5와 EV6의 경우 초급속 충전시설을 이용하면 18분 만에 배터리를 80%까지 채울 수 있어 충전 부담이 낮다.

6위는 제네시스 G80 전동화 모델이다. 87.2kWh 배터리가 탑재돼 1회 충전 후 427km 주행이 가능하다. AWD(사륜 구동) 단일 모델로 운영되며 출고가는 8281만 원으로 지원은 50% 받을 수 있다.

가격이 비싼 만큼 성능은 최고 수준이다. 전륜, 후륜에 최대출력 136kW, 최대토크 350Nm의 힘을 내는 모터가 각각 적용돼 최대출력 272kW(약 370마력), 합산 최대토크 700Nm(71.4kgf·m)의 성능을 지녔다.

▲제네시스 'G80 전동화'
▲제네시스 'G80 전동화'
7, 8위는 한국지엠 신형 ‘볼트EV’와 ‘볼트EUV'로 주행가능 거리는 각각 414km, 403km다. 출고가 4130만 원, 4490만 원으로 비교적 저렴한 편이다. 볼트EV의 경우 전 세대 모델과 주행거리는 같은데 가격은 낮아졌다.

두 모델 모두 288개의 리튬 이온 배터리 셀로 구성된 LG 에너지솔루션의 66kWh 대용량 배터리 패키지가 탑재됐다. 현재는 리콜 문제로 잠시 출고가 보류된 상태다.

1년여 전과 비교하면 주행거리 상위권 차량의 면면은 크게 바뀌었다.

지난해 주행거리 1~3위를 기록했던 테슬라 모델X(468km)·모델S 퍼포먼스(451km)·롱레인지(446km)는 현재 생산되지 않고 있다. 4위였던 코나 EV(406km)도 리콜 이후 국내 판매를 중단한 상태다.

한편 한국자동차수입협회에 따르면 올 상반기 판매된 수입 전기차는 1만4295대로 전년 동기 대비 64.7% 증가했다. 국산 전기차도 1만2337대로 32.0% 늘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박인철 기자]

주요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