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국토부, 아우디·포르쉐·BMW·벤츠 4247대 결함 발견...공식AS센터서 무상 수리
상태바
국토부, 아우디·포르쉐·BMW·벤츠 4247대 결함 발견...공식AS센터서 무상 수리
  • 최형주 기자 hjchoi@csnews.co.kr
  • 승인 2022.01.13 14: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교통부가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포르쉐코리아, BMW코리아,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의 수입·판매 12개 차종 4247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자발적으로 시정조치(리콜)를 진행한다고 13일 밝혔다.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의 티구안 2.0 TDI 등 2개 차종 2355대는 엔진제어장치 소프트웨어 오류 및 EGR(배기가스재순환장치) 쿨러 균열에 의한 냉각수 누수로 흡기다기관의 열적 손상(천공)이 발생할 가능성이 확인됐다. 아우디는 1월 10일부터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를 진행하고 있다.

포르쉐코리아는 파나메라 등 4개 차종 1799대(판매이전 포함)가 문제가 됐다. 계기판 소프트웨어의 오류로 시동장치가 원동기 작동위치에 있을 때 타이어공기압경고장치 등의 경고등이 정상적으로 작동되지 않는 안전기준 부적합 사항이 확인됐다. 수입사가 자발적으로 시정조치(리콜)를 진행해 1월 17일부터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무상 수리가 가능하다. 국토부는 추후 시정률 등을 감안해 과징금을 부과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BMW코리아는 BMW i4 M50 등 2개 차종 72대에서 결함이 발견됐다. 고전압배터리 충격 완화 패드가 일부 장착되지 않아 측면 충돌 시 고전압배터리의 손상으로 화재가 발생할 가능성이 확인됐다. 1월 14일부터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를 받을 수 있다.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는 GLE 350 e 4MATIC Coupe 등 2개 차종 19대(판매이전 포함)는 연료탱크 압력센서 고정 부품의 내식성 부족으로 충돌 사고 시 연료가 누유 되는 안전기준 부적합 사항이 확인됐다. 또 E 220 d 4MATIC 등 2개 차종 2대는 엔진 내 크랭크샤프트의 내구성 부족에 의한 파손으로 시동이 꺼질 가능성이 있다.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또한 자발적으로 시정조치를 진행하고 추후 시정률 등을 감안해 과징금을 부과한다는 방침이다. 1월 7일부터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를 진행하고 있다.

이번 결함시정과 관련해 각 제작사에서는 자동차 소유자에게 우편 및 휴대전화 문자로 시정방법 등을 알리게 되며, 결함시정 전에 자동차 소유자가 결함내용을 자비로 수리한 경우에는 제작사에 수리한 비용에 대한 보상 신청도 가능하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최형주 기자]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