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최태원 SK그룹 회장, 임원 인사 날에 '다섯가지 마라' 강조
상태바
최태원 SK그룹 회장, 임원 인사 날에 '다섯가지 마라' 강조
  • 최형주 기자 hjchoi@csnews.co.kr
  • 승인 2021.12.02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그룹의 정기 임원 인사가 단행된 오늘(2일) 자신의 SNS에 ‘20년 전 썼던 글’ 이라며 ‘다섯가지 마라’라는 제목으로 글을 올려 눈길을 끈다.

자세한 내용은 ▲사람이 마음에 안 든다고 헐뜯지 마라 ▲감정 기복 보이지 마라 ▲일하시는 분들 함부로 대하지 마라 ▲가면 쓰지 마라 ▲일희일비하지 마라의 다섯가지다.
최 회장은 글과 함께 미국 뉴욕 맨해튼 푸드트럭 앞에서 정장차림으로 찍은 사진도 함께 올렸다.

재계는 최 회장의 글이 이번 인사를 통해 그룹 계열사의 고위직에 오른 이들에게 전하는 조언과 충고가 아니냐고 해석하고 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마라’가 반복되는 글을 보고 “회장님 마라탕은 좋아하시나요?” “점심 메뉴 추천 감사합니다. 오늘 점심은 마라탕입니다” “마음에 새겨지는 글입니다” “수트핏이 멋집니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최형주 기자]
주요기사